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고 있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재판매 및 DB금지.]

미국에서 불이 난 건물의 5층 밖으로 뛰어내린 뒤 무사히 탈출한 고양이의 영상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6층짜리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의 카메라에 한 검은 고양이가 포착됐다.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던 이 건물 5층 창문의 바로 옆 창가에서 고개를 내민 이 고양이는몇 분 동안 가만히 서 있더니 아래로 뛰어내렸다.

현장을 지켜보던 시민 중 일부는 이를 보고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는 영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는 영상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재판매 및 DB금지.]

그러나 고양이는 담장을 아슬아슬하게 피해 건물 앞 잔디밭에 착지했고 한번 튀어 오른 뒤 아무 이상 없는 듯 빠른 속도로 한 차량 밑으로 들어갔다.

현장에 있었던 시카고 소방당국 대변인 래리 랭포드는 고양이가 뛰어내리기 직전”바깥을 얼마간 계속 쳐다봤다”고 말했다.

마치 뛰어내리기 전 거리를 계산하는 것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그는 뛰어내린 고양이가 자신의 차 밑에서 상태가 괜찮아질 때까지 몇분 동안 숨었다가 다시 불이 났던 건물로 들어가려고 벽을 넘었다고 전했다.

그는 고양이가 다치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면서 현재 주인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고 있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재판매 및 DB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