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시니어 빈곤층 600만명 ‘빈곤한 생활에 시달린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노년 빈곤층 2020년 8.9%에서 2021년 10.3%로 증가

각종 지원프로그램 있어도 모르거나 복잡해 이용 못해

미국 노년층 600만명이나 빈곤층으로 떨어져 매우 빈곤한 삶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년층의 빈곤율은 2020년 8.9%에서 2021년 10.3%로 크게 올라갔다

소득은 거의 없고 물가는 급등해 빈곤층으로 떨어져 극히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미국 시니어들 이 600만명으로 늘어났다

연방인구센서스가 조사한 결과 미국 노년층의 빈곤율은 2020년 8.9%에서 2021년에는 10.3%로  크게 올라갔다

이는 시니어 600만명이 연방 빈곤선 아래서 극히 어려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다.

현재 연방 빈곤선은 2021년 기준으로는 1인 연소득 1만 2880달러이하, 2인 가족 1만 7420 달러이하로 정해져 있다

주로 사회보장연금과 소액의 연금, 메디케어 혜택이 전부인 이 빈곤선 아래의 소득에다가 40년 만의 물가급등까지 겹쳐 미국 노년층의 빈곤율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 노년층의 빈곤율은 올들어 물가급등이 더 확대됐기 때문에 앞으로도 상당기간 더 올라갈 것 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고령화 협의회를 비롯한 시니어 관련 단체들은 시니어 빈곤층이 정부보조프로 그램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주변에서 적극 도와주기를 호소하고 있다

가장 흔한 정부보조 프로그램은 첫째 푸드 스탬프 인데 자격있는 시니어들의 절반만 신청해 지원 받고 있다

상당수 노년층은 자격이 있는데도 모르거나 절차가 복잡해 식비 지원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각 주별 SNAP 관련기관 웹사이트나 로컬 사무실을 통해 신청해 승인받으면 매달 최대 1인 250 달러, 2인 459달러를 EBT 카드로 식비를 지원받게 된다

월 수입에서 각종 세제혜택을 제외한 네트 인컴이 1인일 경우 1074달러, 2인 1452달러 이하이면 푸드 스탬프를 신청할 수 있다

둘째 SSI라는 현금보조를 받을 수도 있다

시니어 빈곤층 250만명은 현재 SSI를 신청해 승인받아 사회보장연금과는 별도로 한달 평균 841 달러를 추가로 현금보조를 받고 있다

셋째 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데 4가지 지원 프로그램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

월 소득에 따라 메디케어 세이빙스 프로그램을 신청해 승인받게 되면 메디케어 등 의료보험의

프리미엄 보험료와 디덕터블, 코페이먼트를 지원받게 되고 파트 디 처방약값은 4달러까지만 본인 이 부담하게 된다

이보다 소득이 조금 더 높으면 SLMB, Qi, QDWI 등을 신청해 승인받으면 의료비를 대폭 낮추고 처방약값은 10달러 이하로 적용받게 된다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