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시민권 취득 한 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미국에서 투표권을 갖는 귀화시민권자들이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됐다

이민서비스국이 발표한 이민통계에 따르면 지난 9월말 끝난 2022 회계연도에 미국시민권을 취득 하고 선서한 귀화시민권자들은 성인 967400명에 달했다

부모중 한명의 취득과 함께 자동으로 미국 시민권을 부여받은 미성년 자녀들까지 포함하면 10232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세번째로 많은 미국시민권 취득이라고 CBS 뉴스가 7일 보도했다

클린턴 시절이던 1996년에는 1041000명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되던 해인 2008년에는

1046500여명이 시민권을 취득한 바 있다

특히 트럼프 시절 팬더믹과 반이민정책으로 급감했던 미국시민권 취득이 바이든 시대에 들어 예년 수준으로 회복된 것이다 

미국 시민권 취득자들은 지난 2019년에는 843600명으로 줄기 시작해 2020년에는 628300명으로 급감했다가 2021년에 813900명으로 다시 늘었다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한인들은 한해 15000명 안팎으로 출신국가별로는 1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인 시민권 취득자들은 2019년에는 16300, 2020년에는 11350, 2021년에는 15000 명을 기록해 이번 2022년에는 다소 늘어났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인들의 미국시민권 취득은 영주권 취득과 함께 감소추세를 보여 아시아 국가들 중에서 도 중국, 인도, 필리핀, 베트남 등에게 모두 밀리고 있다 

미국에서 시민권을 취득하면 곧바로 연방선거에서 투표할 자격을 얻게 돼 정치력을 신장하는 핵심으로 꼽히고 있다

또한 미국 여권을 발급받고 직계가족들의 미국 영주권 취득을 스폰서 할 수 있게 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출신 대통령들이 그러했듯이 영주권자의 미국시민권 취득과 투표참여 를 독려하고 있어 이민서비스국도 시민권 취득에서 이민자들에게 호의적으로 대우하고 있다

그러나 극심한 이민서류 적체로 미국시민권 신청서들이 6월말 현재 666500건이나 밀려있으며 수속기간도 올해 초 13개월 반에서 지금은 15개월 반으로 더 악화돼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