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실업수당 청구 24만4천건…8개월만에 최대 수준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7월 3일∼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만4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직전 주보다 9천 건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늘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그동안 6주 연속 23만 건 안팎을 유지했었다.

다만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33만 건으로 직전보다 4만1천 건 감소했다.

이 같은 수치는 미국 노동시장에서 아직도 인력난이 완화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전날 공개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경기 동향 보고서 ‘베이지북’도 노동시장에서 공급보다 수요가 많다고 전했다.

베이지북에 따르면 일부 기업들은 정리해고를 할 경우 빈자리를 채우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해 노동자 해고를 주저하고 있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