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유권자 63% ‘물가급등 연방지원금 보내라’

뉴스위크 조사 유권자 근 3분의 2 긴급지원 절실

정치권, 경제계 찬반 논쟁으로 조기 성사는 어려울 듯

미국 유권자들의 무려 63%나 물가급등에 대한 연방지원금을 보내라고 요구하고 있어 워싱턴 정치권의 선택이 주목되고 있다

공격적인 연속 금리인상에도 물가급등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자 유권자들이 분노를 표시하고 있는 것이어서 올연말이나 내년초 연방차원의 현금지원이 이뤄질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수일 앞으로 다가온 11월 8일 중간선거에서 연방 상하원 다수당을 판가름할 유권자들의 다수가

고물가, 고금리에 원성을 터틀이며 연방차원의 긴급 지원 수표를 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

뉴스위크가 10월말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국 유권자들의 63%나 물가급등에 대처하도록 연방 차원의 현금지원 수표를 제공하는데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3%의 지지자들 가운데 48%는 매우 강하게 연방차원의 현금지원을 원하고 있다고 대답했고 21%는 동의한다고 밝혔다

물가급등 현금지원에 지지하지 않는다는 유권자들은 18%에 불과했으며 15%는 동의하지도, 반대 하지도 않는다고 응답했다

뉴스위크와 폭스 비즈니스 등 미 언론들은 미 유권자들중에서 근 3분의 2나 물가급등에 대처할  연방지원 체크를 보내라고 요구하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는 대다수 미국민들이 고물가, 고금리에

생활고에 빠져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 전역에서 상당수 주지역들이 물가급등에 신음하고 있는 주민들을 돕기 위해 현금지원 수표를

제공했으나 미 유권자들은 물가잡기에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연방차원에서 긴급생계비현금지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 전역에서는 버지니아와 캘리포니아 등 20개주에서 지난해 연방지원금 3500억달러의 일부 또는 그에 따른 흑자분 중에서 500달러 내지 1000달러씩 현금지원을 제공해 왔으나 고물가, 고금리의 2중고로 생활고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하지만 연방차원의 부양체크 제공은 정치권과 경제계에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에서 물가를 잡기 위해 연방준비제도가 올들어 6차례 기준금리를 4%까지 올리고 긴축정책을 쓰고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선 돈을 더 풀 수는 없다며 반대하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비해 제로금리에서 4%까지 기준금리가 급등하고 앞으로도 5%까지 더 올라갈 것으로 예상 되면서도 물가는 너무 느리게 낮출 것으로 우려돼 서민들에게 생활고를 면할 수준의 긴급 지원금 을 서둘러 보내는게 바람직 하다는 의견으로 맞서고 있다

바이든 민주당은 팬더믹으로 5조달러 이상 풀었던 탓에 현재의 고물가를 야기했기 때문에 풀린 돈을 거둬들일 때라는 논리에 밀려 4차 현금지원을 고려했다가 포기했는데 고물가,고금리로 생활고가 더 악화되는 바람에 중간선거 패배, 연방의회 다수당 상실이라는 대가에 직면해 있다

11월 8일 중간선거가 끝나고 공화당이 의회 다수당을 장악한다면 작은 정부를 지향하며 대국민 현금지원에 강하게 반대할 것인지, 유권자들의 원성을 귀담아 듣고 2년후 백악관 탈환까지 겨냥 해 물가급등에 대한 스티뮬러스 체크 제공을 추진할지 주시되고 있다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