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플레 악화에 연준 0.75%p 금리인상 확률 90%대로 급등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주요 IB도 연이어 파격적 금리 인상 전망

미국 인플레이션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는 지표들이 연이어 나옴에 따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 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는 ‘깜짝 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전망이 급부상하고 있다.

13일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3분(미국 중부 표준시 기준) 현재 연준이 이번 6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확률이 93.0%로, 전 거래일인 6월 10일 기준 23.2%의 약 4배로 급등했다.

이와 달리 지금까지 ‘정설’로 간주된 0.5%포인트 인상의 확률은 같은 기간 76.8%에서 7.0%로 쪼그라들었다.

페드워치는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 선물의 가격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장 참가자들이 판단하는 연준의 통화정책 변경 확률을 추산한다.

연준이 이번에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자이언트 스텝’)할 것이라는 예상이 단 1거래일 만에 금융시장의 대세가 된 셈이다.

덩달아 다음 FOMC 회의인 오는 7월 회의의 금리 인상 전망도 급변했다.

7월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2.25∼2.50%까지 인상될 확률은 같은 기간 9.5%에서 79.7%로 치솟았다.

이는 이번 6월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한다면 7월엔 1.0%포인트나 올린다는 것을, 혹은 6월에 0.75%포인트 인상한다면 7월에 다시 한번 더 0.75%포인트 올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준이 금융시장의 전망대로 이번에 자이언트 스텝을 밟게 되면 이는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 시절인 1994년 11월에 0.75%포인트를 인상한 이후 27년7개월 만의 일이 된다.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CNN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미국 월가 주요 투자은행(IB)들 사이에서도 연준이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대두하고 있다.

바클리스와 제프리스가 이미 지난 10일 이런 시각 조정을 마쳤고, 골드만삭스, 노무라 홀딩스, JP모건 등도 이날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특히 JP모건의 마이클 페롤리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포인트 인상 가능성도 ‘사소하지 않다'(non-trivial)고 말했다.

연준이 이같이 한층 더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설득력을 얻게 된 것은 미국 물가 상황이 재차 나빠지고 있다는 지표가 연이어 발표됐기 때문이라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지난 10일 공표된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로 8.6% 상승해 1981년 12월 이후 41년여 만의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3월에 정점을 찍었을 것이란 시장의 기대를 뒤엎는 수치였다.

이후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 조사에서 향후 5∼10년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3.3%로,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의 5월 소비자 전망 설문조사에선 향후 1년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6.6%로, 2013년 6월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고치와 동률을 기록했다.

기대 인플레이션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에 안도했던 연준으로선 이런 결과가 특히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연준이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 인플레이션 대처에 진지하다는 것을 보여줘 시장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다른 한편 연준의 향후 행보에 대한 시장의 전망을 혼란스럽게 할 리스크도 있고, 연준이 자신의 전망이 얼마나 형편없었는지를 자인하는 셈일 수도 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그동안 사전 안내(포워드 가이던스)에 맞춰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을 선호해왔다.

그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후 기자들과 만나 0.75%포인트 인상은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