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주택 모기지 이자율 5% 아래로 떨어졌다 ‘4.99%’

미국-주택-모기지-이자율-5%-아래로-떨어졌다-‘4.99%’

4월 이래 다시 5% 아래, 6월 최고치 5.81%

주택가격 상승폭 둔화, 이자율 하락으로 주택거래 활성화되나

미국에서 주택 모기지 이자율이 30년 고정의 경우 4월이래 처음으로 5% 아래로 떨어졌다

6월 하순 5.81%까지 올라갔던 모기지 이자율이 4.99%로 하락해 급락했던 주택거래가 다시 늘어

날지 주목되고 있다

미국에서 주택가격 상승과 동시에 가파르게 올라 내집 마련에 제동을 걸어온 주택 모기지 이자율 이 4월이래 처음으로 5% 아래로 떨어졌다

연방 모기지 기관인 프레디 맥이 발표한 주택 모기지 이자율은 4일 현재 30년 고정의 경우 4.99% 로 나타났다

이는 전주의 5.30에서 떨어진 것으로 4월이래 처음으로 5% 아래로 하락한 것이다

특히 6월 23일에는 13년만의 최고치였던 5.81%까지 치솟았는데 그에 비하면 근 1%나 급락한 것이다

미국의 주택모기지 이자율은 평균으로 올 1월 3%에서 6월에는 6%로 두배 급등한 바 있다

미국내 대도시들의 주택가격은 1년만에 20% 안팎이나 뛰었다

주택가격이 상승한데다가 모기지 이자율은 2배 급등하는 바람에 내집 마련에 나선 미국인들의

발목을 잡아 주택거래를 크게 냉각시켰다

미국내 기존주택 판매는 5월에 연율로 541만채로 전달에 비하면 3.4% 하락했고 1년전보다는 8.6% 나 감소했다

다만 최근들어 주택거래의 냉각으로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된데 이어 모기지 이자율로 급락한

것이어서 향후 주택판매와 거래가 다시 활기를 띨지 예의주시되고 있다

미국내 주택가격은 5월의 19.3% 상승에서 6월에는 17.3% 상승으로 2포인트나 급속 냉각됐다

아직도 두자리수 상승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지만 한달만에 2포인트나 둔화된 것이어서 급속

냉각으로 간주됐다

무디스의 마크 잔디 수석분석가는 미국내 집값이 올연말까지 5~10%는 하락할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

마크 잔디 무디스 수석분석가는 “애리조나 피닉스 등 일부 도시들의 주택가격에 거품까지는 아니지만 너무 많이 올라 있다”면서 “너무 많이 오른 지역을 중심으로 5~10%는 집값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에 여전히 내집을 사려는 사람들 보다 팔려는 주택공급이 부족해 주택가격과 렌트비는 계속 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경제분석가들도 여전히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