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국 PCE 물가도 9월 고공행진 ‘6.2% 제자리, 근원물가는 더 올라’

미 전역의 PCE 물가 8월과 9월 6.2% 상승으로 같아

식품 에너지 제외한 근원물가 4.9%에서 5.1%로 더 높아져

미국의 CPI 소비자 물가에 이어 PCE 개인지출 물가도 9월에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근원물가는

오히려 더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PCE 물가지수는 9월에 6.2%로 전달과 같은 수준이었으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5.1%로 오히려 더 올라갔다

미국이 물가잡기에서 좀처럼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대도시 물가를 표시하는 CPI, 소비자 물가에 이어 연준이 선호하는 미 전역의 PCE 물가도 9월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연방상무부가 28일 발표한 PCE 물가는 9월에 6.2% 인상된 것으로 나타나 8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물가잡기를 위해 연방준비제도가 9월까지 3연속 0.75 포인트를 포함해 5차례에 걸쳐 3%나 기준 금리를 올렸음에도 물가의 고공행진은 그대로 지속되고 있다

오히려 변동이 심한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코어 PCE, 즉 근원 소비지출 물가는 8월 4.9% 에서 9월에는 5.1%로 더 올랐다

주거비와 의료비 등이 계속 오르고 있어 물가잡기를 어렵게 만들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앞서 발표된 CPI 소비자 물가는 8월 8.3%에서 9월에는 8.2%로 0.1 포인트 낮추는데 그쳤다

코어 CPI, 근원소비자 물가에서는 6.3%에서 6.6%로 역시 더 올라간 바 있다

미국인들은 9월 한달동안 개인소득이 0.4% 늘어난 반면 소비지출은 0.6% 증가해 아직도 지갑을 열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을 적용하면 개인소득은 제자리 한 것이고 개인지출은 0.3% 늘어난 것이어서

물건이나 서비스를 더 사려고 돈을 더 쓴 게 아니라 물가급등으로 어쩔수 없이 더 지불했음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물가잡기에서 좀처럼 성과를 거두지 못함에 따라 연방준비제도는 앞으로도 공격적인 연속 금리 인상을 멈추지 않을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연준은 11월 1일과 2일 FOMC(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여는데 4연속으로 0.75포인트 금리를

또 올리게 될 것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다만 12월 13일과 14일 열리는 올해 마지막 회의에서 5연속 0.75 포인트 인상하느냐, 아니면 0.5 포인트 인상으로 속도조절에 나서느냐가 최대 관심사가 되고 있다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