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안내소 온도계 56.7℃ 표시…공식 기온은 54.4℃ 지속

지난달 17일 '섭씨 54도'를 가리키는 미국 데스밸리 온도계
지난달 17일 ‘섭씨 54도’를 가리키는 미국 데스밸리 온도계

[퍼니스 크리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서부가 폭염으로 펄펄 끓는 가운데 사막 한복판 데스밸리의 비공식 기온이 섭씨 56도를 돌파했다고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오후 4시께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 관광 안내소 앞에 있는 온도계는 화씨 134도(섭씨 56.7도)를 가리켰다.

다만 국립기상청(NWS)이 측정한 공식 기온은 전날 기준 화씨 130도(섭씨 54.4도)였다.

공식기록은 통상 관광 안내소 온도계 기온보다 낮게 나온다.

데스밸리는 여름철 폭염으로 악명 높은 곳으로, 지난 9일에도 화씨 130도(섭씨 54.4도)까지 올랐다.

1913년 이 지역에서 지구 기상관측 사상 최고 기온으로 기록된 화씨 134도(섭씨 56.7도)에 근접한 것이다.

폭염 속 산불도 동시다발로 번졌다.

이날 현재 미국은 대형 화재 55건, 캐나다는 300건의 화재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7일 촬영된 오리건주 산불 모습
지난 7일 촬영된 오리건주 산불 모습

[AP/오리건주 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이중 지난주 미 오리건주에서 시작된 부트레그 산불은 프레몬트-위너마 국유림 근처 14만4천에이커(약 583㎢)를 불태웠다.

이 화재로 주말동안 캘리포니아주에 전력을 공급하는 송전선이 끊기기도 했다.

오리건주는 지난 6일부터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수백 가구에 의무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 외에도 캘리포니아주, 아이다호주, 몬태나주 등에서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이다.

최근 발생한 산불 다수는 폭염이 시작된 6월부터 7월까지 이어지고 있다.

캐나다의 경우 보통 산불은 초목이 가장 건조한 8월에서야 시작되지만 폭염으로 그 시기가 앞당겨졌다.

6월 중순부터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서부 지역에 열돔이 덮치면서 수백 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는 등 폭염 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래픽] 북미 서부 폭염 현상
[그래픽] 북미 서부 폭염 현상

(AFP=연합뉴스) 북미 서부가 연일 최고기온 기록을 찍는 폭염에 산불까지 겹치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About the Author: ARK 김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