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소비자 물가 7% 급등, 1982 6월이래 40년만에 최고

연준 3월부터 금리인상채권매입 종료긴축 확실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쇼핑몰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쇼핑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12월에 결국 40년만에 처음으로 7%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민 가계와 미국 경제 전체를 인플레 고통속에 몰아넣고 있다

40년만의 첫 7% 물가 급등으로 연방준비제도는 3월부터 기준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해 올한해 당초보다 늘어난 4번이상 1포인트나 금리를 올리는 등 돈줄을 더욱 바짝 죌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물가급등이 끝내 40년만에 처음으로 7%까지 도달해 빨간불이 더욱 뚜렷해 졌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는 2021년의 마지막 달인 12월에 결국 7% 급등한 것으로 연방노동부가 발표했다

소비자 물가가 7%나 급등한 것은 1982 6월이래 40년만에 처음이다

변동이 심한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 물가도 5.5% 뛰어올라 30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월의 소비자 물가를 보면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주거비가 전달보다는 0.4%, 전년보다는 4.1%나 급등해 물가의 고공행진이 오래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식품가격도 전달보다 0.5%, 전년보다는 6.3% 뛰어 올라 장바구니 물가 급등을 체감케 했다

물가급등을 부채질 해온 중고차 가격은 공급부족이 지속되면서 전달에 비해 3.5% 더 올라 1년전에 비하 면 무려 37. 3%나 급등했다

휘발유와 연료오일을 포함한 에너지 가격은 유일하게 전달에 비해 0.4% 내려갔지만 전년에 비하면 아직 29.3% 급등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휘발유값은 전달에 비해 0.5% 인하됐으나 지난해에 비하면 무려 49.6%나 폭등한 수준이다  

미국민 근로자들의 시급도 전년에 비해 4.6% 올랐으나 물가가 7% 급등하는 바람에 이를 뺀 실질소득은 마이너스 2.4% 줄어든 것으로 계산되고 있다

미국의 물가급등은 지난해 5월부터 5개월간 5%대를 기록하다가 6개월째인 10월에 6%대로 올라갔고 11 6.8%에 이어 8개월째인 12월에는 7%까지 찍은 것이다

소비자 물가의 7% 급등을 이미 예측해온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3월부터 금리인상채권매입 종료시중에 풀린 돈 거둬들이는 긴축에 박차를 가하게 될 것으로 예고해 놓고 있다

연준은 당초보다 세달 앞당긴 3월 부터 2년만에 제로금리를 끝내고 금리인상에 착수하고 올한해 당초 3번에서 늘어난린 4번이상, 1포인트나 금리를 올리게 될 것으로 확실해 지고 있다

3월에는 또 2020 6월에 시작했던 한달에 1200억달러씩의 채권매입으로 그만큼 시중에 돈을 풀어온 돈풀기를 종료하게 된다  

나아가 팬더믹 지원으로 8 7600억달러로 불어난 연준의 대차대조 자산규모를 대폭 줄여 시중에 풀린 돈을 거둬들이는 긴축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