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미 코로나19 사망자, 2차 세계대전 미군 전사자 넘어

“향후 2∼3달 일일 코로나 사망자, 9·11 테러 사망자 이상” 경고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할머니 임시 묘소의 손녀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할머니 임시 묘소의 손녀/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망한 이들의 수가 2차 세계대전 전장에서 사망한 미군의 수를 넘어섰다.

11일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29만2천명을 넘겼다.

미 보훈부 추정으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에서 사망한 미군은 29만1천500여명인데 이를 넘어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미 남북전쟁 당시 전투로 사망한 이들과 비교해서는 갑절 이상이다. 1775년 이래 미국이 관련된 모든 전쟁의 전투에서 65만1천명의 미군 전사자가 나온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 달한다고 WP는 설명했다.

WP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통계를 인용, 미국에서 독감으로 목숨을 잃는 이들은 매해 1만2천∼6만1천명 수준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전날 미 외교협회 행사에서 앞으로 2∼3달간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가 9·11 테러로 인한 사망자보다 많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9·11테러 사망자는 2천977명이다. 미국에서는 9일 하루 코로나19 사망자가 3천124명으로 늘어나며 처음으로 3천명을 넘겼다.

유진 리

유진 리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