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신접종 현황 연설 예정…접종속도 빨라져 1억5천만회 돌파

코로나19 대응책 관련 연설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코로나19 대응책 관련 연설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 등 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뒤쪽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배석해 있다. apex2000@yna.co.kr

미국의 모든 성인은 오는 19일(현지시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자격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6일 CNN방송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신 접종 관련 연설을 통해 이런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5월 1일까지 모든 성인이 백신 접종 자격을 얻도록 하겠다고 했다가 지난달 29일에는 4월 19일까지 성인의 90%가 접종 자격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취임 75일 만에 1억5천만 회 접종을 완료했고, 이는 전 세계 국가 중 처음으로 1억5천만 회 접종을 넘어선 것임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주 미국의 일일 접종 횟수가 400만 회를 돌파했음을 부각할 것으로 전해졌다.

CNN방송에 따르면 5일 밤 기준 미국은 1억6천500만 회의 백신 접종을 마쳤고, 2위인 중국은 현재까지 1억4천만 회에 못 미치는 접종 현황을 보인다.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한 미 텍사스주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한 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AFP/게티이미지)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백신 접종소에서 2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전 체온을 재고 있다. 텍사스주는 이날부터 18세 이상 성인이면 연령대와 관계없이 모두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대를 넓혀 내달 19일까지는 미국 성인의 90%가 백신 접종 자격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ung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