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회장 조성혁)가 지난 10일 “제5회 도전 통일 골든벨” 대회를 둘루스 소재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에서 20여명의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학생들 외에도 평통자문위원, 한글학교 교사 그리고 학부모를 포함해 5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회장 조성혁)는 청소년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과 통일 의지를 제고하기 위한 “도전! 통일 골든벨 대회”를 지난 10일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에서 개최했습니다.

방학을 맞아 각 가정서 휴가를 떠난 시일에 펼쳐진 대회에 참가자들의 수가 확실히 적긴 했지만 참여한 20여명의 한인 학생들은 저마다 통일에 관한 여러 생각을 가슴에 안고 돌아갈 수 있는 대회였습니다.

5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딱딱한 통일, 안보문제를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게 쉽고 재미있는 퀴즈를 풀어봄으로서 통일의지를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대회주최측인 민주평통 조성혁 회장은 “17기 모든 평통 위원들이 한 마음이 돼 짧은 기간동안 열심히 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청소년들이 자연스럽게 한국의 역사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앞으로 한국인으로서 통일의식을 고취시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조성혁 회장>
골든벨 대회에는 20여명의 초, 중, 고등학생들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습니다. 대회전 미리 민주평통 웹사이트에서 영어와 한국어로 된 200문제 교재를 다운로드 받아 학습참가자들이 충분히 공부해 현장에 참가했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통일 안보에 관한 문제도 풀어보지만 참가학생들에게 종이 비행기를 접게 해 통일에 관한 마음을 실어 멀리까지 날려보기도 하며, 해외동포들의 1.5세나 2세로 살아가면서 생각해 보기 어려운 통일에 관한 각자의 생각을 말해보기도 하는 주최측의 뜻깊은 진행이 무척이나 돋보이는 대회였습니다.

민주평통 ‘제5회 통일 골든벨 퀴즈대회’에서 영예의 골든벨 우승은 다니엘 리 군이, 2등은 작년 대회에도 수상한 경험이 있는 7학년 노주원 군과 왕유성 군이 차지했습니다. 3등은 송재원, 최예령, 유장원 군이 수상했습니다.

한편 미주에서 자라나는 차세대들의 안보의식과 통일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도전 통일 골든벨 대회를 5회 거듭하면서 아직 참여하는 학생들은 많지는 않지만,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의 젋은 위원들이 중심이 되어 대회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는 모습이 여느 한인 단체와 달리 특별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