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신접종 거부자들 비판도…난민에 고삐 휘두른 기마순찰대엔 “끔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고령·취약층에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부스터샷은 공짜고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전국 4만 곳의 약국을 포함해 8만 곳에서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스터샷 대상인 미국인이 6천만명이라면서 모더나와 얀센 백신의 경우 추후에 부스터샷 기회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도 부스터샷을 맞을 것”이라면서 “내가 65세 이상이라는 걸 인정하기가 어렵다”고 농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을 맞지 않고 있는 이들이 경제를 해치고 자신도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인 대다수는 올바른 일을 하고 있다. 대상자 중 4분의 3이 적어도 1회 접종을 했는데 4분의 1은 한 번도 맞지 않았다”면서 “우리처럼 큰 나라에서 25%는 끔찍하게 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65세 이상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기저질환이 있는 이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승인했다. 이들은 화이자 2차 접종 후 최소 6개월이 지나 부스터샷을 맞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 후 취재진과 한 문답에서 국경 기마순찰대가 아이티 난민과 이민자에게 말 고삐를 휘두른 것과 관련해 “끔찍했다. 말도 안 된다. 그들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미 텍사스주 델 리오 지역에서 기마 국경순찰대가 고삐를 채찍처럼 휘두르며 아이티 난민과 이민자를 가축 몰듯 쫓아내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난이 고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