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백악관 연방정부 백신여권에 개입역할 안해

공화당 주지사들도 강한 거부감행정명령으로 금지조치

바이든 행정부의 불개입 선언과 공화당 주지사들의 거부로 미국에서는 백신여권이 발급되지 못할 것 으로 보인다. 미국의 항공여행레저 등 업계에서는 백신접종 증명서로 백신여권 발급을 요청해왔으나 정치권에선 다수가 프라이버시 문제로 발급에 반대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 접종자들이 1억명을 넘으면서 거론돼온 백신 여권이 미국에서는 물건너가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여권에 대해 연방차원에선 어떠한 개입이나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이 공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이나 앞으로도 미국민들에게 신분증을 지참하고 다니 도록 요구하는 시스템에 찬성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연방차원에선 백신접종 데이터 베이스가 없으며 모든 사람들에게 단일한 접종증명 서를 얻도록 요구하는 의무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의 불개입 선언에 앞서 공화당 출신 주지사들이 잇따라 백신여권 발급을 거부하는 것은 물론 행정 명령으로 금지하고 나섰다

텍사스의 그렉 애보트 주지사와 플로리다의 론 디샌티스 주지사는 행정명령까지 발동해 백신 여권과 같은 접종 증명서는 개인의 건강정보로서 프라이버시가 침해될 소지가 높기 때문에 발급과 사용을 금지 한다고 발표했다

미주리미시시피 등 공화당 주지사들의 대부분은 백신 여권과 같은 백신접종 증명서의 발급과 사용을 강하개 반대하고 있다

이에따라 미국에서는 6월에 발급할 것으로 발표한 유럽연합과는 달리 정부차원에서 백신 여권을 발급 하지는 않을 것으로 굳어지고 있다

미국이 정부차원의 백신 여권을 발급하지 않으면 지구촌 전체에서도 국제여행이 다시 활발해져도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여행서류로 널리 사용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지구촌 여행을 다시 활성화하는데 백신 여권 사용이 효과적인 방법이 되지는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유럽연합은 6월부터 백신 여권을 발급해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해 놓고 있다

유럽연합이 공개한 백신여권에는 백신접종 증명서에 신상정보와 1차와 2차 접종일백신종류 등을 담아 큐알 코드도 생성해 손쉽게 스캔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