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바이든 불출마 압력 거세진다 ‘민주당원의 64% 출마 마세요’

민주당원 64% 바이든 불출마, 25%만 재지명

고령업무수행새인물 선호 등 이유

 민주당원들의 64%나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원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불출마 압력에 본격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33%로 급락해 있는데다가 79세의 고령과 새 인물의 필요성으로 민주 당원들로 부터 출마를 만류당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결국 민주당내에서 불출마 압박을 본격 받고 있다

 민주당원들의 대다수는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뉴욕 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원의 64%나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는 재선 에 도전하지 않기를 원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2024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바이든 대통령을 재지명해야 한다고 응답한 민주당원들은 25%에 그쳤다고 뉴욕 타임스는 전했다

 특히 30세 이하 젊은 민주당원들 중에서는 94%나 다른 후보를 지명해야 한다고 답했다

 오는 11월이면 80세가 돼 최고령 대통령의 기록을 갖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2024년 대선때는 82세가 돼 고령이 문제가 되고 민주당이 대안을 찾지 않으면 백악관도 빼앗기게 될 것으로 민주 당원들은 우려하고 있다

 민주당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불출마를 원하는 이유로 가장 많은 33%가 나이를 꼽았으며 32%는 대통령 업무수행,12%는 새인물선호,10%는 덜 진보적, 4%는 승리가능성의 순으로 지적했다

 뉴욕 타임스의 이번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대통령의 대통령 업무 수행 지지율이 33%에 불과했다

 미국인들의 75%는 미국이 현재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비관론을 표명했다

 미국 유권자들의 75%는 경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런데 미 유권자들의 거의 대부분인 93%는 경제상황이 별로거나 나빠졌다고 응답한 반면 단지 6%만 좋아졌다는 밝혔다

 고물가,고유가고금리의 3중고에다가 불경기 불안이 겹쳐 있는 상황에서 고령의 바이든 대통령 이 별다른 해법을 찾지 못한 채 헤매고 있는데다가 활력마저 잃고 있어 민주당 진영에서 조차 재선 불출마 압박을 본격 받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진영에서는 바이든의 대안으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가 떠오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에게 마지막 희망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에 재출마하게 될 경우 승리가능성인데 이번 뉴욕 타임스의 조사에선 가상 대결에서 44대 41%로 근소하게 앞설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바이든의 불출마 압박은 공화당 진영에서 트럼프의 재도전 가능성을 낮추게  만들 것으로 일각에선 내다보고 있다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