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메시지는 없어…한미연합훈련 중요성 원론적 언급도 포함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6일 한국전쟁 정전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한미 간 역사적 우정이 대단히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전기념일 포고문을 내고 “미국과 한국은 공동 희생의 오랜 역사를 간직한 동맹”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된 이후 약 70년이 지나 한반도는 여전히 분단돼 있지만 한국은 번성하고 활기찬 나라가 됐고 한미 양국의 관계는 수십년의 평화 속에 번영해왔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당시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예비역 대령에게 명예훈장을 수여한 사실도 거론했다. 워싱턴DC 한국전 기념공원에 전사한 참전 미군 3만6천명과 미군을 도와 싸운 한국군 7천명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의 벽이 들어설 것이라고도 했다.

이번 포고문에 구체적 대북 메시지는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의 헌신과 희생은 역내 안정을 증진하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잊을 수 없는 결심을 남겼다”면서 “한국군과 나란히 훈련하면서 우리 해외병력은 앞서 헌신한 이들의 유산을 자랑스럽게 유지하며 태세 유지를 돕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에 대한 원론적인 언급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8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대북외교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그간 축소 실시돼 왔으며 북한은 줄곧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다.

미국 대통령은 매년 한국전쟁 정전기념일에 맞춰 포고문을 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2018년과 2019년 외교적 해결에 방점을 둔 대북메시지를 포고문에 포함했지만 작년에는 북미협상의 장기 교착을 감안한 듯 따로 넣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