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주택소유자 지원책 3월말 만료에서 6월말로 추가 연장조치

6월말까지 차압피하고 모기지 상환유예 계속 요청가능

바이든 행정부가 주택 모기지 상환 유예와 차압 중지를 6 30일까지 추가 연장했다. 이에따라 모기지 상환이 어려운 주택소유주들은 최대 6개월 동안 추가 지불유예를 허용받을 수 있게 되고 내집을 빼앗기는 차압도 피할수 있게 됐다.

주택소유자 지원책 3월말 만료에서 6월말로 추가 연장조치 (연합뉴스 자료 제공)

 

코로나 구호 패키지에 맞춰 주택 모기지를 제때에 내지 못하고 있는 주택소유주들을 돕기 위한 바이든 백악관의 추가 조치가 취해졌다. 백악관은 주택 모기지와 관련된 두가지 추가 조치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첫째 포클러저주택차압을 연방차원에서 중지해온 모라토리엄을 6 30일까지 추가 연장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당초 1월말 종료되던 차압중지령을 3월말로 연장한데 이어 이번에 다시 6월말로 더 연기 시킨 것이다

둘째 주택소유주들이 6월말까지 최대 6개월간 모기지를 상환유예받을 수 있게 추가 허용한다고 밝혔다. 매달 내는 주택 모기지 상환금을 제때에 낼수 없는 주택소유주들은 정부 보증 모기지일 경우 모기지회사 에 3개월 단위로 상환유예를 신청할 수 있는데 3월말 종료할 예정이었다가 이번에 6 30일까지 연장 한 것이다. 미국내 주택 모기지 가운데 75%는 정부에서 보장한 모기지들이어서 대부분 이번 바이든 백악관 조치의 혜택을 볼 수 있게 된다. 화니매와 프레디매 등 정부 모기지 회사들은 현재 90 7000건이나 상환을 유예해 주고 있는데 이들중 30% 3월말에 만료되는데 6월말까지 추가 연장받을 수 있게 됐다

미국 전체 주택 모기지 가운데에서는 5% 270만건이 상환을 유예받고 있는데 그들중에 절반은 3월 부터 6월사이에 종료돼 추가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상환을 유예받은 주택모기지 월납금은 탕감받는게 아니라 주로 현재 모기지가 끝나는 최종일 뒤로 미뤄 져 갚을 수 있게 허용받고 있다. 이에비해 미국에서는 렌트비에 대해선 아예 탕감해주는 렌트비 보조금이 시행되고 있다

트럼프 시절 확정돼 시행되고 있는 9000억달러 규모의 2차 코로나 구호 패키지에 포함된 첫 렌트비 보조로 250억달러가 제공돼 밀린 렌트비는 최대 6개월치를 탕감해주고 향후 납부할 부분은 3개월치를 지원해주고 있다. 바이든 코로나 구호 패키지에서도 렌트비 보조금으로 250억달러유틸리티 보조로 50억달러가 배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