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바이든 ‘출마불가’ 이유로 고령 꼽히자 트럼프 “인생은 80부터”

“유능한 90대도 많다”며 NYT 여론조사에 글…동병상련? 순망치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령을 이유로 차기 대선에 출마해선 안 된다는 의견이 상당수를 차지한 여론조사 결과가 보도되자 정적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이는 문제가 안 된다며 바이든 대통령을 적극 두둔하고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올린 글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79세로 역사상 가장 나이 많은 대통령 중 한 명이지만 그 자체로 그는 노인이 아니다”라며 “유능하고 영민한 80대, 심지어 90대도 많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인생은 80부터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바이든이 그런 사람 중 한 명은 아니다. 그것(유능하고 영민하지 않은 것)은 그의 나이와는 거의 상관이 없다”고 했다.

트럼프의 글은 이날 뉴욕타임스(NYT)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반응이다.

NYT가 시에나대와 전국 849명의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자의 64%가 2024년 대선에서 민주당이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출마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 중 가장 많은 사람이 ‘고령'(33%)을 꼽았다.

트럼프의 언급은 바이든 대통령을 비호한 듯하지만, 실제로는 자신 역시 바이든과 비슷한 나이대라는 점에서 결국 자신을 옹호한 것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76세다.

고령을 이유로 공격받는 바이든 대통령에게서 동병상련을 느꼈거나, 바이든 대통령이 고령을 이유로 재선에 나서지 못할 경우 자신의 대권 재도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 아니냐는 것이다.

지난 2020년 재선에 실패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2024년 대선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내비쳐왔다.

역대 최고령으로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바이든은 올해 11월 80세가 된다.

그 역시 차기 대선 출마 의향을 밝혀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리턴매치 가능성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임기가 끝날 때면 86세가 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차기 대선인 2024년 선거일에 78세이며, 그가 당선된다면 임기가 종료될 시점엔 82세가 된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