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바이든 ‘5월 1일까지 성인 누구나 백신가능, 7월 4일 소규모 축제’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5 1일 이전 접종우선순위 없애고 성인 누구나 사인업 받아 접종

5월말까지 전국민 접종 완료하고 7 4일 소규모 축제로 일상복귀시작

조셉 바이든 대통령은 5 1일까지 성인 누구나 코로나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하고 7 4일 독립기념 일에는 소규모 축제를 허용해 일상으로의 복귀를 시작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월안에 전국민 백신접종을 완료해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7 4일 독립기념일에는 코로나 사태에서 독립하겠다는 목표를 미국민들에게 제시했다.

부양법 서명식에 나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AP=연합뉴스]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지휘하고 있는 조셉 바이든 대통령이 5 1일까지 성인 누구나 백신접종 을 가능케 하고 7 4일 독립기념일에 일상으로의 복귀를 시작하겠다는 새로운 전쟁 목표를 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밤 8시부터 백악관 이스트 룸에서 24분동안 행한 첫 프라임 타임 대국민 연설 에서 각주들에게 5 1일 이전까지 18세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을수 있도록 지휘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 1일 이전에 현재와 같이 나이나 필수직종기저질환 등에 따른 접종우선순위를 없애고 18세이상 성인들 가운데 원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백신접종을 맞을 수 있게 한다는 뜻이고 그에 충분한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약속으로 해석된다

미국내 18세 이상 코로나 백신 접종 대상자들은 2 6000만명인데 5 1일 이전에 우선순위가 없어져 원하면 각 지역정부 별로 등록해 5월말까지 모두 접종을 완료시킨다는 목표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위해 5 1일에는 백신가능 접종 장소를 찾을 수 있는 새 연방웹사이트를 개설하고 대규모 접종장소들을 확대하며 수많은 약국체인점 들과의 파트너십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치과의사수의사의대와 간호대 학생 등에게도 코로나 백신을 접종시킬 수 있도록 허용할 것 으로 덧붙였다

초대형 경기부양안 통과에 ‘엄지 척’하는 미 하원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하원이 1조9천억 달러(약 2천14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법안을 가결하자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이날 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부양안을 찬성 220표, 반대 211표로 통과 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미국민들이 이같은 계획에 동참해 백신을 많이 접종한다면 7 4일 독립기념일에는 소규모 모임을 갖고 바베큐 등 축제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7 4일 독립기념일의 소규모 축제를 계기로 조심스런 일상으로의 복귀를 시작하고 국가의 독립 뿐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로의 독립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임을 천명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그목표에 도달하기 까지는 변이 바이러스 등 여러 변수들이 도사리고 있는 만큼 가드를 너무 성급하게 내려서는 안된다며 아주 손쉬운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유지하고 최대한 백신을 접종해 달라고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질 바이든 여사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와 함께 미 전역을 돌면서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