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4차 옥중조사 12시간만에 끝나…대기업 뇌물 추궁

73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4차 ‘옥중조사’가 12시간 넘게 강도 높게 진행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경기 의왕시의 서울구치소에 수사팀을 보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20분까지 12시간 20분가량 조사했다.

지난달 31일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이래 진행된 옥중조사 가운데 최장시간이다. 1차 조사(이달 4일)는 10시간40분, 2차(6일)는 9시간, 3차(8일)는 8시간30분가량 이뤄졌다.

4차 조사에는 특수본 내 핵심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부장검사가 처음 투입됐다. 특수1부는 삼성·SK·롯데 등 주요 대기업의 뇌물공여 의혹을 수사해왔다.

서울지검 형사8부 한웅재(47·28기) 부장검사를 내세운 1∼3차 조사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관련 의혹에 무게를 뒀다면 4차 조사에선 박 전 대통령과 대기업 간 대가성 거래 쪽에 초점을 맞췄다는 분석이다.

박 전 대통령은 ’40년 지기’ 최순실(61)씨와 공모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돕는 대가로 삼성에서 298억원(약속액 433억원)을 지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구치소 나서는 검찰 관계자들

구치소 나서는 검찰 관계자들(의왕=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4차 ‘옥중조사’를 마친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2017.4.10 kyh@yna.co.kr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총수 사면이나 면세점 사업권 취득 등을 희망하던 SK·롯데에 K스포츠재단 추가 지원금을 요구한 게 뇌물죄에 해당하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지난달 19일 최태원 SK 회장을, 이달 7일 신동빈 롯데 회장을 각각 참고인으로 소환하며 관련자 조사를 대략 마무리한 가운데 이번 옥중조사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최종적으로 확인하겠다는 게 검찰의 포석이다.

다만 “완전히 엮은 것”이라는 등 의혹을 줄곧 부인해온 박 전 대통령이 진술을 바꿀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많다.

검찰은 12일께 5차 조사를 끝으로 모든 수사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번 주 후반 또는 다음 주 초께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14일이나 17일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박 전 대통령의 세부 혐의와 범죄사실은 이번 주 중 대략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과 신 회장의 처벌 여부도 박 전 대통령 기소 시점에 결정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