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팬 사인회 ‘난리법석’…5천명 구름처럼 몰려

0
157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세자 저하’ 박보검(23)을 보기 위해 19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뜰에 5천여 명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전날 종영한 KBS 2TV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세자 이영 역으로 사랑받은 박보검이 드라마 시청률 20% 돌파 기념 팬 사인회를 하고자 이곳을 찾았다. 같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김유정, 진영, 곽동연도 함께했다.

‘경복궁 야간기행과 함께 하는 구르미 그린 달빛 팬 사인회’로 이름 붙여진 이 날 행사는 박보검 팬미팅에 가까웠다.

온라인으로 사전에 선정된 200명을 대상으로 한 팬 사인회였지만, 이날 오전부터 흥례문 주변은 박보검을 보려는 사람들로 들어차기 시작했다.

박보검

박보검

팬 사인회가 예정된 오후 3시가 되자 흥례문 앞부터 인근 고궁박물관 앞까지 5천여 명(경찰 추산)이 모이면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인파로 현장 정리가 늦어지면서 팬 사인회는 오후 3시35분께 시작해 약 50분간 진행됐다.

박보검을 필두로 한복 차림의 ‘구르미 그린 달빛’ 4인방이 등장하자 현장은 ‘꺅꺅’ 비명으로 가득 찼다.

박보검은 “이렇게 시청률 20%를 돌파한 기념으로 공약을 이행할 수 있게 돼 정말 감사하고 영광”이라면서 “이렇게 많이들 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안전 문제로 그 누구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잘 마치길 간절히 소망하니 모든 분이 질서를 잘 지켜주시고 경찰과 안전요원, 스태프 요청을 잘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시간과 장소 여건상 많은 분과 더 오랜 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누지 못할 것 같은데 서운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주최 측이 안전을 이유로 길게 펜스를 치면서 팬 사인회 당첨자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많은 사람이 ‘세자 저하’를 먼발치서 바라보는 데 만족해야 했다.

경복궁을 찾은 각국 관람객들도 발을 멈추고 이 진풍경을 바라봤다.

이날 현장에는 혹시 모를 불상사를 방지하고자 경찰 외에도 30여명의 경호원들이 배치됐다.

박보검과 김유정을 비롯한 배우들과 스태프는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종방연을 한다. 이들은 21~25일에는 필리핀 세부에서 포상 휴가를 즐길 예정이다.

경복궁 앞 가득 메운 인파

경복궁 앞 가득 메운 인파경복궁 앞 가득 메운 인파</p> <p>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19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KBS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시청률 공약 이벤트 이행을 위해 열린 팬사인회에서 배우들을 보기 위해 구름인파가 몰려와 광장을 가득메우고 있다. 2016.10.19</p> <p> ksujin@yna.co.kr
김유정-곽동연, '약속 지키러 왔어요'

김유정-곽동연, ‘약속 지키러 왔어요’김유정-곽동연, ‘약속 지키러 왔어요'</p> <p>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김유정(왼쪽)과 곽동연이 19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린 KBS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시청률 공약 이벤트 이행을 위해 팬사인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6.10.19</p> <p> ksujin@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