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악송구의 나비효과…KIA 충격의 8연패

[앵커]

5위 자리를 지켜야 하는 KIA가 충격의 8연패에 빠졌습니다.

SSG는 김민식의 스리런포를 앞세워 KT를 꺾고 선두 굳히기에 나섰습니다.

조한대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1-1로 팽팽하던 8회초, 1사 주자 3루.

KIA의 유격수 박찬호가 LG 박해민의 땅볼 타구를 잘 잡고도 홈으로 악송구하며 어이없게 역전 점수를 내줍니다.

박찬호는 땅을 치며 자책했지만, 이는 나비효과를 일으켰습니다.

8회말 KIA 역시 기회는 있었습니다.

이창진의 볼넷에 이어 소크라테스의 2루타가 이어지는 등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김선빈과 박동원이 침묵을 지키며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습니다.

9회초 LG는 김현수의 3점 아치, 김민성의 투런포 등을 앞세워 단숨에 아홉 점을 뽑아 KIA를 8연패 수렁에 몰아넣었습니다.

SSG가 0-1로 끌려가던 4회말.

김민식이 KT 선발 데스파이네의 3구를 받아쳐 역전 스리런포를 쏘아 올립니다.

승기를 잡은 SSG는 6회말 최지훈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점수 차를 벌렸습니다.

KT 강백호는 1회와 9회 홀로 타점을 올리며 고군분투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습니다.

SSG 선발 모리만도는 7이닝 동안 안타는 3개만을 내주고 삼진 9개를 잡아내는 1실점 호투로 팀의 연승 행진에 힘을 보탰습니다.

“시즌 막바지이기 때문에 매 경기가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매 타자를 상대로 제 계획을 실행하는 데 집중하며 던졌습니다.”

한화 은퇴 투어를 치른 롯데 이대호는 9회초 팀에 역전승을 안기는 만루홈런을 쏘아 올리며 오롯이 경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박찬호 #KIA타이거즈 #8연패 #김민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