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올림픽 남자수영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28·인천시청)이 조지아텍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수영선수 박태환은 지난 7일 애틀랜타 조지아텍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막을 내린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에서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500m에서도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습니다.

아울러 결승은 뛰지 않은 자유형 100m를 포함해 출전한 네 종목에서 모두 오는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A기준 기록을 무난히 통과했습니다.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치뤄졌던 애틀랜타 대회를 마치고 그동안 전지훈련을 해온 호주 시드니로 바로 건너가는 박태환 선수는 매니지먼트사인 팀지엠피를 통해 감사 인사와 함께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는 각오도 드러냈습니다.

자신을 응원한 애틀랜타 교민과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박태환은 “올해 첫 대회로 열심히 치렀다”면서 “개인적으로 대회 후에는 늘 아쉬운 마음이 들지만, 이제 대회 일정을 마무리하고 다시 시드니로 돌아가서 남은 기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를 잘 준비하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박태환 선수는 호주로 넘어가 훈련을 이어간 후, 다음 달 중순 잠시 본국으로 귀국했다가 바로 유럽으로 이동해 시차 적응을 겸한 마무리 훈련을 하고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