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박홍근, 尹정부에 ‘경고장’…권성동, 9급 공무원 발언 사과

박홍근,-尹정부에-‘경고장’…권성동,-9급-공무원-발언-사과

박홍근, 尹정부에 ‘경고장’…권성동, 9급 공무원 발언 사과

[앵커]

여야는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일단 국회 문을 열었습니다.

52일 만에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했는데요.

박초롱 기자, 연설 주요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인사 문제를 비판하는 데 연설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습니다.

먼저 윤석열 대통령이 48.6% 득표로 당선됐는데 최근 지지율이 32%, 정권 말 레임덕 수준이라고 포문을 열었습니다.

지지율 하락 요인으로 권력 사유화와 인사 난맥, 경제·민생 무능을 꼽으면서 대통령 권력의 사유화는 반드시 대가를 치른다고 경고했습니다.

대통령실이 검찰 출신 ‘문고리 육상시’에 장악됐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이고, 특히 김건희 여사 관련 인사 논란은 점입가경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최순실 국정농단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까지 언급했는데요.

주요 발언 보시겠습니다.

“청와대의 공적 시스템을 무력화시킨 비선 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헌정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졌습니다. 조용히 내조만 하겠다던 대통령의 부인이 대통령도 어쩌지 못하는 권력의 실세라는 말까지 나와서야 되겠습니까?”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지금 당장 할 일은 민생이라고 강조하면서 경제와 민생을 챙기는 일이라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정기 국회에서 차별금지법에 대한 사회적 공론화에 착수하는 등 진보적 대중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로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 연설에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과연 협치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국민은 169석 거대 의석을 무기로, 마치 언제든 대통령 탄핵을 시킬 수 있다는 듯한 오만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내일은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섭니다.

[앵커]

국민의힘 권성동 대행은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권 대행은 논란이 커진 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불찰이라며 “특히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줬다면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다만, 선출직 공직자의 별정직 채용은 일반 공무원 채용과 본질이 완전히 다르다며, 역대 정부 관례와 절차를 지켰다고 항변했습니다.

앞서 권 대행은 윤 대통령 지인의 아들이 대통령실 9급 공무원에 채용된 데 대해 자신이 추천했다고 해명하며 “채용 압력을 가했다”,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는데요.

2030 청년층에서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당내 비판 목소리가 비등하자 사태 수습에 나선겁니다.

권 대행 발언이 거칠다고 공개 비판했던 장제원 의원은 사과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평가한다며 힘을 실었습니다.

친윤 핵심 축인 두 사람이 최근 불거진 갈등설을 적극 봉합하는 모습인데요.

하지만, 차기 당권주자들 사이에선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에선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김기현 의원은 지금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고 안철수 의원은 권 대행 체제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입장까지 내일 정리해서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홍근 #권성동 #원구성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