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반이재명’ 단일화 띄우지만…97그룹 동상이몽

‘반이재명’ 단일화 띄우지만…97그룹 동상이몽

[앵커]

당권 경쟁이 한창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주 본선에 올라갈 당대표 후보를 3명으로 압축합니다.

이른바 ’97그룹’ 사이에선 ‘반이재명’을 앞세워 단일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지만 의견은 모이지 않고 시간도 부족해, 예비 경선 전 단일화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대표 후보는 모두 8명.

이번주 목요일 열리는 예비경선에서 본선에 오를 3명이 결정됩니다.

본선 진출이 확실시 되는 건 이재명 의원뿐.

남은 두 자리를 둔 경쟁과 함께 주목되는 건 이른바 ’97그룹’의 단일화 논의입니다.

강병원 의원과 박용진 의원이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의원에 맞설 힘을 지금부터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박 의원은 강병원, 설훈, 김민석 의원에 단일화를 제안했는데, “힘 모을 것을 합의한 모든 사람들이 먼저 당원 열망에 부응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강병원, 설훈 의원이 공감을 나타냈습니다.

앞서 강병원 의원이 단일화를 제안했는데, 박 의원이 여기에 힘을 실은 모습입니다.

“컷오프 이전에 우리 모두가 정말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라는 큰 방향을 선언했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반면, 강훈식 의원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정치적 지향이 맞다는 전제 아래 컷오프 이후엔 가능하지만, 일단 예비경선을 치르는 게 우선이라는 겁니다.

“지금은 비전을 낼 시간이라고 보고요, 현실적인 방법도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그런 논의가 되는 게 맞는지….”

97그룹 중 단일화에 가장 미온적인 건 박주민 의원입니다.

공유하는 가치에 접점이 있다면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당의 혁신 방향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접점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고요. 그런 부분을 찾기 위한 대화의 과정을 거쳐야…”

이렇게 단일화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는데다 남은 시간도 충분하지 않아 예비경선 전 97그룹 단일화는 어려워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전당대회 #이재명 #97그룹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