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고인은 고 방일영 전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방상훈 현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고인은 코리아나호텔 부사장, 사장을 거쳐 2016년부터 회장을 맡아왔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이다.

kak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