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고갯길 삼척산불 사흘째 활활…재발화 강릉 추가 피해

25

(삼척·강릉=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지난 6일 발생한 삼척 산불이 사흘째 타올라 100㏊에 달하는 산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겨우 불길이 잡혔던 강릉 산불도 지난 밤사이 땅속 잔불을 불씨삼아 강풍에 되살아나는 바람에 추가 피해를 냈다.

제발 꺼져라

제발 꺼져라(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산림청 헬기가 8일 강원 강릉시 성산면 일원에서 재발한 산불의 막바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7.5.8
yoo21@yna.co.kr

강원도 등 산림 당국은 산불진화 핵심 장비인 진화헬기 등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 어떻게든 화세(火勢)를 꺾어놓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오후 6시 기준 삼척 산불진화율은 80%다.

험한 산세와 강풍 탓에 어려움을 겪은 데다 진화 중 헬기 비상착륙으로 정비사 1명이 숨지는 등 악재 속에서도 사력을 다하고 있다.

당국은 현재 진화헬기 산림청 11대, 임차 1대, 군 11대 등 헬기 23대를 투입해 진화 중이다.

공무원, 산불진화대, 소방 등 5천 명도 진화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삼척과 태백을 잇는 백두대간 고갯길인 ‘건의령’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다시 발화하는 등 좀처럼 큰 불길을 잡지 못했으나 차츰 화세가 약해지고 있다.

산불 진화 작전에 투입된 공군 헬기

산불 진화 작전에 투입된 공군 헬기(삼척=연합뉴스) 8일 공군 6 탐색구조비행전대 소속 HH-32 헬기가 강원 삼척시 일대의 산불 진화작업을 위해 삼척 광동호에서 스노클 펌프를 이용해 담수작전을 진행하고 있다. 2017.5.8[공군=연합뉴스]
yoo21@yna.co.kr

일몰 후에는 지상 인력 171명을 투입해 야간산불진화와 산불확산 감시태세에 돌입한다.

군인 4천여 명도 인근 지역에서 숙영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사흘째 이어진 삼척 산불진화 과정에서 안타까운 사고도 이어졌다.

이날 오전 11시 46분께 삼척시 도계읍 고사리 도계농공단지 인근 하천 변에서 산불진화 중이던 산림청 소속 KA-32 카모프 헬기 1대가 비상착륙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탑승했던 정비사 1명이 숨졌다.

사고 때문에 삼척 일원에 투입된 산불진화헬기 중 같은 기종 12대가 안전 착륙지시로 1시간가량 진화활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삼척서 산불 진화헬기 비상착륙

삼척서 산불 진화헬기 비상착륙(삼척=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8일 오전 11시 46분께 강원 삼척시 도계읍 고사리 도계농공단지 인근에 산림청 헬기가 비상착륙해 있다. 2017.5.8
hak@yna.co.kr

이와 함께 다시 발화한 강릉 산불진화도 땅속에 묻힌 잔불 탓에 애를 먹고 있다.

강릉 재발화 산불진화율은 오후 6시 기준 75%다.

재발화한 4곳 모두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 중이다.

그러나 땅속에 도사리는 잔불이 바람을 타고 되살아나면서 확산과 진화를 거듭해온 만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현재 강릉 산불 재발화 지역에는 소방과 공무원, 진화대, 군인, 경찰 등 2천100여 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화헬기 15대도 쉼 없이 물을 뿌리며 불을 끄고 있다.

야간이 되면 401명을 4개 구역에 분산 배치해 잔불 진화와 산불확산방지에 나선다.

산불 확산을 막아라

산불 확산을 막아라(삼척=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8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과 태백의 경계지점인 건의령 일대에서 진화대원이 살아나는 불씨를 바라보고 있다. 2017.5.8
hak@yna.co.kr

특히 군 당국은 잔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급속도로 확산하는 야간에는 기동진화팀을 투입, 열상감시장비(TOD) 4대를 이용한 잔불 제거 작전에 돌입한다.

TOD는 열을 감지해 목표물을 찾아내는 우리 군 소초(GP)의 야간 감시 장비다.

군 당국이 이 감시 장비를 야산 산불진화 현장에 활용하는 것은 어두운 땅속에 남아 있는 잔불을 찾기 위해서다.

한편 전날에 이어 재발화한 강릉 산불 때문에 또 통제됐던 성산면 구산삼거리∼대관령 옛길 13㎞ 구간의 차량통행은 이날 낮 12시 45분을 기해 재개됐다.

삼척 산불, 마지막 불씨까지

삼척 산불, 마지막 불씨까지(삼척=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8일 오후 강원 삼척 도계읍 인근에서 군 장병들이 잔불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17.5.8
yatoya@yna.co.kr

현재까지 산불피해 면적은 삼척 100㏊, 강릉 57㏊다.

주택피해는 삼척이 폐가 3곳과 민가 1곳 등 4채, 강릉은 35채의 가옥이 불에 타 이재민 78명이 발생했다.

하지만 피해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피해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박재복 강원도 녹색 국장은 “오전에 워낙 바람이 강하게 불어 어려움이 있었으나 오후 들어 바람이 잦아들면서 산불진화에 속도를 냈다”며 “마지막까지 한 방울이라도 더 뿌려서 반드시 불을 끄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