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거부 티셔츠를 입은 미국의 한 시민
백신 접종 거부 티셔츠를 입은 미국의 한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가족·지인들 백신 거부 정서에 “접종 알리지 말아달라” 당부
정치적 이유로 백신 안 맞다가 ‘살 확률 20%’ 선고에 뒤늦은 후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거부 정서가 강한 미국 일부 지역에서 주민들이 죄인처럼 몰래 백신을 맞는 사례가 등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31일(현지시간) 미주리주에서 일부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가족과 친척, 친구들과의 충돌을 피하려고 비밀리에 주사를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주리주 오자크스 헬스케어 병원의 의료정보 최고책임자 프리실라 프레이즈 박사는 백신 접종자들이 의료진에 익명으로 해달라고 요청하거나 일부는 변장까지 한다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미주리주에선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29일 기준 7일 평균 신규 감염자는 2주 전과 비교해 39% 늘었고 입원 환자는 38% 증가했다.

하지만 미주리주 백신 접종률은 41%로, 미국 전체 접종률(49%)에 못 미친다.

오자크스 헬스케어가 있는 미주리주 하월 카운티에선 2차 접종까지 완전히 마친 주민은 전체의 20%에 불과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