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연방정부 재향군인부 부터 백신 의무화 착수곧 확대

캘리포니아주 전체뉴욕시의료단체 50곳이상 등 가세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기승으로 새 감염자들이 급증하자 미국내에서 백신을 맞든지아니면 검사를 받아 음성을 입증하든지 양자택일 하라는 백신접종 의무화가 급속 확산되고 있다. 연방정부에선 재향군인부가 처음으로 백신접종을 의무화한데 이어 캘리포니아 주전역과 뉴욕시 등이 공무원을 상대로 접종을 의무화시키고 있고 50개 이상의 의료단체들도 가세하고 있다

 

강제 의무화를 싫어하고 있는 미국에서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치들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백신을 접종했음을 입증하든지아니면 정기적으로 코로나 테스트를 받아 음성인지를 증명하라며 양자 택일을 요구하는 정부기관들과 의료단체들민간 업체들이 백신접종 의무화에 대거 나서고 있다

연방정부에서는 베테란스 즉 재향군인부가 최초로 소속 연방공무원들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시켰다

재향군인부는 고령층의 퇴역 군인들을 주로 돌보고 있는 부서이기 때문에 의료진을 포함한 헬스케어

워커들은 물론 전 소속 공무원들이 백신을 맞았는지 보여주도록 의무화 시킨다고 발표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주전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의무화 시키는 조치를 취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주전체 공무원들은 8월부터 백신접종 증명서를 보여주든지아니면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음성인지를 입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 초기에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뉴욕시도 모든 시공무원들에게 백신접종을 하든지,

코로나 검사를 받든지 양자택일하도록 요구하는 백신접종 의무화를 발표했다

뉴욕시에서는 시 공무원들 뿐만 아니라 개학을 앞둔 교사들경찰관 들도 백신접종 의무화 대상에 포함

시켰다

전국 의사협회전국 간호사 협회 등 50개 이상의 의료단체들은 의사와 간호사를 비롯해 모든 헬스케어

워커들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 시키자고 결의하고 회원사별로 강력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했다

샌프란시스코 주류업소 협의회는 회원사인 500곳의 술집 바들에서 종업원은 물론 실내에 입장하는 손님

들에게도 백신접종 증명서나 음성확인서중 하나를 제시하도록 요구하기로 했다

하지만 백신접종 의무화에 나선 지역들은 이미 한번이상의 백신접종이나 접종완료율이 65내지 70%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곳들이어서 백신접종을 촉진시키는 효과를 볼지는 미지수로 보인다

백신접종률이 50% 이하인 남부 지역에서는 감염자의 급증에도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여전 하고 당국도 백신접종을 의무화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