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또 2천300억원 기부…’갑부 우주관광 잔치’ 눈총 의식?

우주여행 성공하자마자 자선사업가·사회활동가에 각 1억달러 전달

'우주 관광 성공!' 하이파이브하는 베이조스
‘우주 관광 성공!’ 하이파이브하는 베이조스

(밴혼 EPA=연합뉴스) 세계 최고 부자이자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오른쪽)가 2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서부 사막지대에서 ‘뉴 셰퍼드’ 로켓을 타고 우주 관광을 마친 뒤 지구로 귀환해 로켓 캡슐에서 내리며 한 관계자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블루 오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우주여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세계 최고 부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이사회 의장이 20일(현지시간) 거액을 또 기부했다.

베이조스는 우주 비행에 앞서 미국 국립 항공우주박물관을 운영하는 스미스소니언 협회에 2억달러(약 2천300억원)를 낸 데 이어 자선사업 및 사회활동가 2명에게 같은 금액을 전달했다.

베이조스는 이날 우주여행을 마치고 지구로 무사히 귀환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기부 계획을 발표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는 스페인 출신 스타 셰프이자 자선사업가인 호세 안드레스와 사회 활동가 밴 존스를 ‘용기와 예의상’ 수상자로 선정하고 각각 1억 달러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안드레스는 2010년 기아 구호 비영리 단체 ‘월드 센트럴 키친’을 설립했고 자선 활동으로 2019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존스는 미국 형사사법 제도 개혁을 추진하는 시민단체를 이끌고 있으며 CNN 방송 등에서 정치 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안드레스는 베이조스가 낸 1억 달러 전액을 ‘월드 센트럴 키친’에 다시 기부하기로 했고, 존스는 사회개혁 활동을 위해 돈을 쓰겠다고 말했다.

우주 탐사기업 블루 오리진을 설립한 베이조스는 최근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세계 2위 부자인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우주 관광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세 사람의 각축전을 놓고 ‘억만장자들만의 돈 잔치’라는 비판 여론이 대두하자 베이조스가 이를 의식해 잇따라 돈을 내놓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CNN 방송은 베이조스 등 억만장자들이 우주 관광에 재산을 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베이조스가 거액 기부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우주여행 성공적으로 마친 뒤 활짝 웃는 제프 베이조스
우주여행 성공적으로 마친 뒤 활짝 웃는 제프 베이조스

(밴혼 AP=연합뉴스) 세계 최고 부자이자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57·가운데)가 20일(현지시간) 자신이 설립한 미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을 타고 우주여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텍사스주 밴혼 인근 우주기지에서 동료 탑승객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가지며 활짝 웃고 있다. 베이조스는 이날 자신의 동생 마크 베이조스(50·왼쪽), 82세 여성 월리 펑크(오른쪽), 18세 네덜란드 청년 올리버 데이먼과 함께 ‘뉴 셰퍼드’ 로켓을 타고 고도 100㎞ 이상 우주 비행을 하는 데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