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통령 “북한과 직접대화 없다” 대화론 일축

0
22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이 북한과 직접 협상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 시험을 둘러싸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대북 강경 대응론과 대화 메시지가 동시에 나오면서 혼선을 주고 있는 상황에서 대화론을 일축한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동유럽 순방을 마치고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기내에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의 올바른 전략에 “북한과의 직접 대화”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대신 그는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압박하면서 경제적, 외교적 압력을 가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을 배제하지 않으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역내 동맹국과 중국이 경제적으로, 외교적으로 북한을 고립시키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결국은 좀 더 생산적일 것”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의 한 측근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시작하기 전에 먼저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서 한발 물러날 필요가 있다면서 “중단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국무부 브리핑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전제한 후 “어느 시점에 북한이 추구하는 안보와 경제적 번영의 미래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며 대화론을 제기했다.

그러나 같은 날 대표적인 대북 강경론자인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이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장거리 핵미사일 개발을 내버려두느니 전쟁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진의를 두고 혼선이 빚어졌다.

k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