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북미도 폭염에 난리…비상사태 선포·수영장 야간 개장

북미도 폭염에 난리…비상사태 선포·수영장 야간 개장

유럽에서 이상고온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북미도 폭염과 화재로 신음하는 지역이 늘고 있습니다.

미국 기상청은 텍사스주, 오클라호마주, 루이지애나주 등에 폭염 경보를 발령했고, 주변 지역에도 폭염 주의보를 내렸습니다.

미국에서 폭염 경보와 주의보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1억 명 이상입니다.

캐나다 정부도 온타리오주, 퀘벡주 남부 등에 폭염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미국 보스턴은 오는 21일까지 폭염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캐나다 토론토는 시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수영장을 야간 개장했습니다.

#미국_폭염 #캐나다_폭염 #비상사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