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마스터 ‘20년후 세계도약을 꿈꾼다’
 뷰티 마스터 박형권 대표(가운데)와 참석한 귀빈들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미주 최대 뷰티서플라이 뷰티마스터(Beauty Master, 대표 박형권)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12일 오후 클레이튼카운티 모로우 센터에서 열린 기념파티에는 김백규 전 한인회장을 비롯해 박남권 월드옥타 애틀랜타 회장, 박종오 전 월드옥타 애틀랜타 회장, 박화생 메트로시티은행장.박건권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대표 등 한인사회 인사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02년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헤드랜드에서  8000스퀘어피트의 가게로 시작한 뷰티마스터는 현재 전미주 최대 뷰티서플라이 리테일 체인으로 발전해 8만 4000스퀘어피트 규모의 메가사이즈 매장을 비롯해 조지아 메트로 지역에 총 8개의 대형매장을 운영 중이다. 또한 최근에는 플로리다 올랜도 인근에 5만4000스퀘어피트 규모의 매장을 신설했다.

박형권 회장의 공격적이며 체계적인 기획 및 전략적인 운영으로 뷰티마스터는 이미 주 고객층인 애틀랜타 흑인 커뮤니티에서 매우 유명하다. 2010년부터 매해 지역사회 대상으로 높은 상금을 건 수 많은 이벤트, 컨테스트, 기부행사 및 지역의 힘들고 어려운 고등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행사 등을 개최해 회사 브랜드 이미지를 굳혔다.

박 회장은 “올해로 미국에 온지 22주년이 되고 뷰티 마스터를 시작한지는 20주년이 됐다”면서 “모로우서 시작한 뷰티 마스터는 이제 최대 400여명의 직원을 거느린 회사로 성장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항상 혁신을 모티브로 정직한 마음가짐으로 고객의 신뢰를 이끌어 뷰티 서플라이어 업계의 선두로서 자리잡고 있다”며 “현재 100명의 장학생을 1,000명까지 확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뷰티 마스터  직원들 장기 근속상 수여식을 진행하며 감동의 자리가 무르익었다.

기념식에서는 최대 19년에서 15년 이상 근속한 10여명의 직원들에게 상패와 격려금을 수여하며 가족같은 끈끈한 정을 나누었다.

박 회장은 이날 회사 발전에 많은 협력을 해준 존 램플 모로우시 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램플 시장은 박 회장에게 지역사회 기여 인증서를 전달했다.

존 램플 모로우 시장은 “20년 전에 우리를 선택한 뷰티 마스터의 결정은 탁월했다”며 “우리는 이제 새로운 20년 후에도 뷰티 마스터와 함께 걸어가고 싶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편 직원들은 이날 한껏 치장하고 참석해 만찬후 열린 무대에서 즐겁게 춤을 추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윤수영 대표기자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