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비싸다’ 별점테러 손님에게 “직접 만들어보시죠”

고객 ‘클라우디오’를 위해 준비된 밀가루와 물

‘물가폭탄’ 아르헨 고객들, 피자가게 주인 재치있는 대응에 응원

“피자는 결국 밀가루와 물인데 일 인당 2000페소(6,600원)나 한다니 이건 권총 강도급이다”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 위치한 피자가게 리뷰에 고객이 피자 가격이 비싸다고 별점 테러를 했는데 이에 해당 피자집이 특별한 방법으로 대응한 내용이 ‘라나시온’지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피아 피자가게 주인은 “클라우디오, 당신이 원한다면 우리가 게임 하나를 제안하는데 그걸 성공할 경우 평생 무료 피자를 준다고 약속합니다”라고 하면서 게임에 대해 설명했다.

일단 당일 저녁에 1ℓ의 물과 1킬로의 밀가루를 준비할 테니 가게로 와서 1시간 내 그가 원하는 피자를 만들라는 것이다.

고객이 리뷰에 적은 것처럼 ‘밀가루와 물’로만 피자를 만들어야 하며, 그 어떤 추가 재료를 사용할 수 없으며, 그걸 성공하면 평생 무료 피자를 약속한다고 적었다.

마지막에는 “이 코멘트가 불쾌하다면 미안하지만 58년 동안 세계 최고의 피자를 만드는 우리에게는 민감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고 만약 우리가 어떻게 피자를 만들고 왜 그 가격이 나오는지 궁금하면 언제든지 우리 가게로 오세요”라면서 “저녁때 봅시다”라는 글과 준비된 밀가루와 물 사진을 메시지와 같이 SNS에 올렸다.

이에 SNS상의 반응은 뜨거웠다. 리뷰 사이트에선 이미 3만7천 개의 하트를 받았으며, 인스타그램에서도 705개의 댓글이 달렸다.

2022년 물가상승률 94.8%를 기록한 아르헨티나에서 소비자들은 가격에 매우 민감한 편임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댓글이 아피아 피자집의 통쾌한 대응을 응원했다.

클라우디오라는 고객은 그날 나타나지 않았으며 피자집은 그날 밤 12시까지 ‘클라우디오 할인 행사’라는 것을 열고 클라우디오 이름을 대고 피자를 주문하면 15% 할인을 해준다고 공지했고 큰 호응을 얻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