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트윗에

전체 가상화폐 시가총액에서 3천658억5천만달러(약 414조7천억원)가 증발했다고 CNBC방송이 13일 보도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머스크의 트윗이 올라오기 직전인 12일 오후 6시(미 동부시간) 전체 가상화폐 시총은 2조4천300억달러였으나,

같은 날 오후 8시45분께 2조600억달러로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불과 2시간45분 만에 우리 돈 415조원 가량이 날아간 셈이다.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한때 코인당 49,624달러까지 떨어져

지난달 24일 이후 처음으로 5만달러 선이 무너졌다.

특히 머스크 CEO가 노골적으로 밀고 있는 도지코인은 이달 초 코인당 0.70달러를 넘겼으나,

전날 트윗 직후 0.40달러 선이 무너지며 24시간 전과 비교해 15% 이상 하락했다.

이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들은 낙폭을 줄였으나, 여전히 테슬라 발표 이전보다는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날 오전 9시45분 현재 가상화폐 전체 시총은 2조2천300억달러로

머스크 트윗 게시 전보다 약 2천억달러(약 226조7천억원) 줄어든 상태다.

테슬라는 올해 초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수하고,

비트코인으로 자사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허용하면서 가상화폐 광풍에 불을 지폈다.

그러나 머스크 CEO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사용한 차량 구매 결제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위한 화석 연료 사용의 급격한 증가를 우려하고 있다”고 돌연 선언했다.

테슬라 로고와 비트코인 모형
테슬라 로고와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