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만나 얼싸안고 못다 한 기쁨 누렸으면”

“아니 그니까 이게 원래 말이 되는 건가요?”(지민)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위버스에 올린 큰절 사진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위버스에 올린 큰절 사진

[위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 또다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자신들의 성과에 놀라워하면서 팬들에게 거듭 감사를 전했다.

지민은 빌보드 발표 직후인 20일 오전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직접 큰절을 올리는 사진을 게재하고 “여러분들의 큰 사랑과 응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열심히 살겠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 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런 감정을 선사해주셔서 진심으로 영광이고 감사하다”며 “우리 언젠가 만나 얼싸안고 못다 한 기쁨을 나누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슈가도 ‘퍼미션 투 댄스’ 제목과 가사를 인용해 “춤추기를 허락하겠다. 오늘은 즐겁게 춤추자”고 말했다.

맏형 진은 “진동이 자주 울려서 봤더니 일등이라니. 저도 절하는 사진을 올리고 싶다”면서 “저도 더 열심히 살겠다. 감사하다”며 감격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이날 ‘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7주 연속 1위를 지키던 ‘버터’의 바통을 이어받아 이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자신의 1위 곡을 대체해 후속곡을 다시 1위에 올려놓은 사례는 2018년 7월 드레이크 이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rambo@yna.co.kr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브로 보기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