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린다, 최근 결혼 전 성(姓) 붙여 써

이혼하기로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
이혼하기로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

[EPA=연합뉴스자료사진]

3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이혼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6)와 멀린다(57) 부부가 관할 법원에 이혼 합의서를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시애틀 킹카운티 지방법원에 제출한 이혼 신청서에서 “결혼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경에 이르렀다”라며 재산을 어떻게 나눌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세 자녀 가운데 막내가 최근 만 18세가 돼 민법상 미성년자가 없다면서 자신들이 제출한 이혼에 따른 재산분할 합의를 승인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무려 14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재산 분할 내용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1994년 결혼했으며, 3일 빌 게이츠의 트위터를 통해 낸 공동명의의 성명에서 “더는 부부로서 성장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심사숙고 끝에 이혼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부부가 운영하는 자선 단체 ‘빌 앤드 멀린다 게이트 재단’은 이들 부부가 이혼 뒤에도 공동 회장을 계속 유지한다고 확인했다.

로이터통신은 2년 전 아마존 창업자인 대부호 제프 베이조스의 이혼에 이어 이들 부부의 이혼으로 ‘자선계'(界)가 흔들리게 됐다고 촌평했다.

그러면서 멀린다가 최근 소셜미디어와 웹사이트에서 자신의 이름을 결혼 전 성(姓·프렌치)을 포함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로 부르기 시작했다는 점도 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