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뺑소니 목격한 의로운 시민, 끝까지 뒤밟아 경찰 신고

still%20for%20Johnson%20story_1544237329360.jpg_13939082_ver1.0_640_360.jpg 

어린 자녀를 디캡 카운티 여성이 집을 향해 걸어가던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고는 9 10 15분께 스톤 마운틴 인근 레단 로드 선상에서 벌어졌습니다.

이날 모니카 타메즈(39)씨는 집을 저만치 두고 걷던 이를 보지 못한 차량에 치여 사망했습니다.

타메즈씨가 걸었던  
도로는 보행자를 위한 보도가 설치돼 있지 않아 사고 위험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타메즈씨를 차량 운전자는 차에서 내려 자신이 사람을 것을 확인하고는 재빨리 차량에 탑승해 도주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도망도 잠시, 경찰은  뺑소니 운전자인  반즈3세를 다음 오전 즉각 체포했습니다.

전날 뺑소니 현장을 목격한 다른 운전자가 용의자의 뒤를 끝까지 쫓아 거주지를 확인한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입니다.

사망한 타메즈씨의 아버지는 “아직도 어린 딸처럼 느껴지는 딸의 갑작스런 죽음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어떻게 사람으로서 이런 짓을 저지르고 도주할 수가 있는지 이해할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나마 평생 범인을 잡지 못해 괴로운 시간을 보낼 뻔했는데 선량한 다른 주민의 도움으로 범인을 잡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체포된 반즈는 2016 DUI혐의로 차례 체포됐으며 당시 보석을 내고 풀려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