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제재 풀리나…빅뱅 음료 광고 중국서 재등장

0
71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긴장됐던 한·중 관계가 한국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완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인기 그룹 빅뱅의 음료 광고가 중국에서 다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빅뱅이 출연한 농푸산취안(農夫山) 음료의 인터넷 광고가 모습을 드러냈다.

중국의 사드 제재에 따른 한류 연예인의 방송 및 광고 출연 금지로 사라졌던 빅뱅의 이 음료 광고가 최근 들어 중국 인터넷에서 조금씩 보이는 추세다.

송혜교와 전지현 등 한류 스타들의 중국 내 인터넷을 통한 화장품 광고도 최근 들어 다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TV 광고 등을 통해 한류 스타들이 모습을 드러내는 분위기는 아니지만 인터넷 스트리밍 광고 부문에서는 한국 연예인들의 광고가 최근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배우 한채영이 지난해 촬영한 ‘중이전'(重耳傳) 등이 올해 하반기에 방영 예정이라는 전언이 쏟아지고 있다.

한류 스타 이종석이 출연한 한중 합작 드라마 ‘비취연인'(翡翠戀人)은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으로 연기됐다가 다시 편성 소문이 돌면서 중국 현지 콘텐츠 업계의 계약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발표된 가수 싸이의 신곡 ‘팩트폭행’도 QQ뮤직 인기 차트에 올라 있다.

음원의 경우 원래 중국에서 차단당한 적은 없지만 그동안 의도적으로 한국 신곡은 소외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최근 들어 한국의 최신곡이 차트에 잘 반영되고 있다는 것 또한 작지 않은 변화로 보인다.

내달에는 베이징(北京)에서 ‘K스토리’ 관련 행사가 열려 국내 우수 스토리의 중국 시장 진출을 타진할 예정이다.

그러나 아이치이(愛奇藝)나 여우쿠(優酷) 등 인터넷 콘텐츠 플랫품에 최신 한국 예능이나 드라마 등은 아직 업데이트되지 않아 큰 변화로 보기에는 아직 이른다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한류 콘텐츠와 관련해 중국 내 전체적인 분위기는 좋아지고 있는 것 같은데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면서 “급격한 변화보다는 사드 등 정치, 외교적인 상황과 맞물려 차츰 변화를 보일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채영이 출연한 중국 드라마 ‘중이전’ [웨이보 화면 캡처]

한편, 최근 한·중 관계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자 한국어 강좌에도 중국인 수강생들이 몰리고 있다.

주중 한국문화원에는 최근 한국어 강좌 모집에 평소보다 두 배가량 많은 신청자가 쇄도했을 정도다.

한국문화원 측은 “한국어 강좌에 보통 500여 명 정도가 신청하는데 이번에는 900명 넘을 정도로 부쩍 늘었다”면서 “이 또한 좋아지는 한·중 관계를 반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한·중 인문 교류를 환영하지만 이를 위해선 양국이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여전히 한국 여행을 하는 데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관련 상황을 잘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우리는 정상적인 인문 교류에 대해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동시에 우리는 양국 간 정상적인 인원 교류를 위한 양호한 분위기와 조건을 제공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