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타격’ 롯데마트, 증자·차입으로 3천600억원 긴급조달

0
121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보복성’ 규제로 중국 내 영업이 사실상 마비된 롯데마트가 4천억 규모의 증자와 차입을 통해 운영 자금을 서둘러 마련키로 했다.

롯데마트를 운영하는 롯데쇼핑은 24일 공시를 통해 2천300억 원의 증자와 1천580억 원의 예금 담보 제공을 이날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영업정지 조처로 롯데마트 중국 지점들의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 상황에서, 상품 매입과 임금 지급 등의 비용을 충당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자 대상은 해외 계열사 롯데쇼핑홀딩스 홍콩 법인이며, 정확한 출자 규모는 1억9천200만달러(약 2천300억원)다.

아울러 롯데쇼핑은 롯데마트 상하이(上海) 화둥(華東)법인인 ‘강소낙천마특상업유한공사’에 7억9천200만 위안(약 1천580억원)어치 예금 담보를 제공, 이를 통해 현지 법인이 은행으로부터 1천300억원의 자금을 무리없이 빌릴 수 있도록 조처할 예정이다.

문 닫은 중국 장쑤성 롯데마트

문 닫은 중국 장쑤성 롯데마트

자체 휴업 점포의 영업 공백 기간은 워낙 다양해 피해 규모를 짐작하기 어렵지만, 최악의 경우 약 90개 점포가 모두 한 달가량 영업을 하지 못한다면 롯데마트의 매출 손실 규모는 약 1천161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지난해 롯데마트 중국 현지 매출이 1조1천290억 원, 한 달에 940억 원꼴인데 이 가운데 90%가 없어진다고 가정한 계산이다.

더구나 영업정지 이후 임금 지급은 수익성까지 떨어뜨릴 것으로 우려된다.

중국 당국이 사업자(롯데마트) 잘못이라며 영업정지 조처를 내린 경우, 롯데마트는 문을 열지 못해도 현지 고용된 중국인 직원들에게 한달 간은 100% 임금을 그대로 지급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중국 현지 점포 직원들의 평균 월 임금은 한화 70만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설상가상’으로 중국 현지 납품업체들의 동요도 심해지고 있다.

중국 동북3성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중국 내 반(反)롯데 정서가 확산되고 문을 닫은 롯데마트가 늘면서 그동안 롯데마트에 납품해온 중국 업체들이 불안을 호소하며 물건을 철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