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살 곳도 부족하다” 바다·우주로 눈 돌린 이색 묘지

0
112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노령인구가 늘어가고 부동산 가격은 고공행진하면서 아시아를 중심으로 최대한 땅을 차지하지 않고 망자를 기릴 수 있는 이색 장례와 묘지가 등장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컨베이어벨트로 유골을 옮기는 최첨단 납골당이 운영 중이고 홍콩에서는 해상을 떠도는 선상묘지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도쿄(東京) 신주쿠(新宿) 쇼핑 거리에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과 컨베이어벨트로 무장한 새로운 납골당 ‘루리덴’이 등장했다.

이 건물은 겉보기엔 전통적인 불교식 납골당처럼 보이지만, 입장하는 순간부터 작은 불상 2천45개가 LED 조명을 밝혀 색색으로 빛난다. 참배 온 친지가 카드를 인식기에 대면 자동으로 지하 보관소에 있던 유해가 컨베이어벨트를 이용해 지상으로 올라온다.

루리덴을 운영하는 코코쿠지의 주지 야지마 타이준 스님은 “일본의 인구가 출산율 하락으로 줄어가고 있으며 가족묘를 다음 세대에 넘겨주는 일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그러나 망자에 대한 전통이나 감정은 변하지 않았기에 이 납골당은 그 같은 필요에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격 면에서도 루리덴은 강점을 갖추고 있다.

도쿄 시내 중심가에 있는 아오야마(靑山) 공동묘지에 안장하려면 10만 달러(약 1억1천만원)가 들고, 사찰 중심부에 있는 작은 사물함 형태의 납골당 비용 역시 1만2천 달러에 달한다.

루리덴 이용료는 7천379달러이며 최장 30년간 유해를 보관해준다.

홍콩 건축회사가 설계한 선상 묘지 모습

홍콩 건축회사가 설계한 선상 묘지 모습[브레드 스튜디오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손꼽히는 부동산 가격을 자랑하는 홍콩에서는 아예 묘지를 땅이 아닌 해상에 두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현재 홍콩인의 90%는 화장을 선호하고 있지만, 공공 납골당에 들어가는 것은 거의 ‘로또’ 수준이다. 홍콩 식품환경위생부(FEHD)는 2023년이면 납골당 40만 개가 부족한 상황이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때문에 현지 건축회사인 브레드 스튜디오는 ‘부유하는 영원’이라는 이름으로 선상묘지를 디자인했다.

평상시에는 홍콩 섬 인근을 떠돌다가 청명절 등에 맞춰 항구에 정박해 유족들을 맞는다는 구상이다.

풍수지리에 맞게 디자인됐고 대나무 숲 정원까지 갖추게 될 이 배에는 유해 37만구를 실을 수 있다.

폴 무이 브레드 스튜디오 디자인 총괄은 “홍콩에서는 조상의 묘를 찾는 것이 청명절과 중양절 등 1년에 두 차례뿐”이라며 “일 년에 고작 두 번 방문하려고 값비싼 땅을 묶어두는 것은 낭비처럼 보인다”며 선상묘지를 디자인한 배경을 설명했다.

유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엘리시움 스페이스

유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엘리시움 스페이스[엘리시움 스페이스 홈페이지 캡처]

아예 지구 밖으로 유해를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미국에서는 단돈 1천990달러만 지불하면 화장한 유해를 우주로 쏘아 올려준다.

2015년 하와이에서 서비스를 처음 시작했으며 올해에도 유해 발사 일정이 잡혀있다.

유가족들은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유해를 담은 위성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위성은 몇 달간 궤도를 돌다가 대기로 빨려들면서 연소한다.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엘리시움 스페이스 측은 “우리가 죽고 나면 영혼이 별을 지나 여행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일본에서도 있던 것”이라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절반이 일본인이라고 설명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