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사치의 여왕’ 이멜다의 아들…’봉봉’대통령 당선

독재자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 봉봉 마르크스가 차기 필리핀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대통령 당선인 가까이에 있는 아내와 어머니, 부통령까지, 여성 3인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번 필리핀 대선에서 승리하면서 36년만에 재집권에 성공한 마르코스 일가.

아버지의 뒤를 이어 대통령에 오르게 된 봉봉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의 주변 여성 중 가장 눈에 띄는 인물은 단연 그의 어머니인 이멜다입니다.

이멜다는 남편 재임 기간 나랏돈으로 명품 구두와 보석 등을 마구 사들여 ‘사치의 여왕’으로 악명을 날렸습니다.

메트로마닐라 시장, 주택환경부 장관 등 요직을 맡아 왕성하게 활동했습니다.

지난 1986년 시민 혁명으로 하와이에 망명했다 돌아온 이후 대선에 도전하는가 하면, 하원의원을 세차례 연임하는 등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이처럼 집요한 권력욕은 마르코스 가문 재기를 이끈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마르코스는 어머니의 자문을 통해 정치 경력을 쌓아왔고, 이번 선거 역시 모친의 권유로 출마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때문에 92살의 고령임에도 막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마르코스와 러닝 메이트를 이뤄 부통령 자리에 오른 사라 두테르테 다바오 시장도 주목받는 여성 가운데 한 명입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인 그는 이번 대선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로 꼽힙니다.

마르코스가 두테르테 가문에 큰 빚을 진 만큼 앞으로 국정 운영 과정에서 대통령 못지않은 존재감을 과시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또 마르코스의 부인이자 유명 변호사인 리자가 퍼스트레이디로서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도 관심사입니다

마르코스는 ‘아내는 어머니와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자신이 권력을 잡더라도 공직에 임명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