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사흘 연속 3만 명대 확진…핼러윈·단풍 절정 여파는

사흘 연속 3만 명대 확진…핼러윈·단풍 절정 여파는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3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해서도 계속 1만 명 넘게 증가하고 있는데요.

거리두기 없이 열리는 핼러윈 등 주말 각종 축제·행사를 계기로 확산 우려도 나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 7,321명입니다.

사흘 연속 3만 명대를 기록한건데,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1만 명 넘게 불어났습니다. 토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6주 만에 최다입니다.

사망자는 31명, 위중증 환자는 270명 발생했습니다.

하루 2배씩 확진자가 느는 ‘더블링’까지는 아니더라도 주춤하던 확산세가 다시 꿈틀거리고 있는 겁니다.

특히 이번 주말과 휴일은 야외 ‘노 마스크’에 거리두기가 없는 첫 핼러윈 데이를 맞는 주여서 방역당국의 긴장감은 큽니다.

하루 10만 명 정도가 서울 이태원 등지를 찾을 거란 예측이 나오며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는 까닭입니다.

여기에 단풍 절정기를 맞아 전국 곳곳으로 행락객 발길이 이어지는 등 늘어나는 이동량도 코로나 확산에 영향을 줄 거란 분석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미 7차 유행 경보를 울리고 있습니다.

“작년 겨울 생각해 봐도 델타에 오미크론까지 연파가 왔잖아요. 올해 역시 당연히 더 심해질 걸 예상하고 대비를…”

정부는 재유행에 대비해 동절기 추가 접종 대상을 기존 60세 이상에서 18세 이상 성인 전체로 확대했지만, 사전예약 첫날 신청자 중 60세 미만의 참여는 2만 5,000여 명, 예약률은 대상자의 0.2%에 그쳤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동절기접종 #저조 #핼러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