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산 노인 화장할 뻔…”상하이가 미쳤다”

살아 있는 노인 화장할 뻔…”상하이가 정말 미쳤다”

[앵커] 중국 상하이의 한 복지관에서 살아있는 노인을 숨진 것으로 착각해 장례식장에 보내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입니다.

코로나19 확산에 한달 넘게 도시 봉쇄가 이어지면서 의료체계가 붕괴된데 따른 겁니다. 중국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중국 상하이의 한 노인복지관 앞에 장례식장 운구차가 서 있습니다.

[현장음] “당신들 이 사람 숨진 것 확인했어요?. 사람이 움직이잖아요.” 운구차에서 다시 꺼낸 시신주머니를 열어보던 남성은 깜짝 놀라 뒤로 물러섭니다.

[현장음] “살아 있잖아. 봐봐. 살아 있어.” 노인이 사망했다는 복지관측 신고를 받고 시신을 운구하려던 장례식장 직원이 시신주머니 안에서 들리는 소리를 듣고 열어본 겁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노인은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안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끔찍하다”, “의도적인 살인이다”라거나, “상하이가 정말 미쳤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관할 당국은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구체적인 상황을 조사 중이라면서 관련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이의 봉쇄가 한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붕괴된 의료체계의 단면이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한편, 현지 인권변호사들은 상하이 봉쇄 이후 주민 권익 침해의 많은 사례를 확인하고 피해자들의 권익 보호를 돕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