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듈 싣고 멕시코 도스보카스로 출항하는 배
모듈 싣고 멕시코 도스보카스로 출항하는 배[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삼성엔지니어링[028050]은 창사 이래 최대 수주 사업인 멕시코 ‘도스 보카스 프로젝트'(DBNR·Dos Bocas New Refinery project)에 설치될 모듈의 첫 출항을 마쳤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냉각용 열교환기가 탑재된 ‘파이프 랙'(pipe rack·플랜트의 원료와 생산품 등의 이동 통로 역할을 하는 배관 지지 구조물) 모듈 등 6개 모듈로, 총 무게가 4천800t에 달해 중형차 3천300대의 무게와 맞먹는다.

모듈을 실은 배는 지난 5일 경남 고성을 출발해 태평양을 거쳐 멕시코 도스보카스까지 1만6천km에 걸친 약 50일(파나마 운하 대기 시간 포함)간의 긴 여정을 시작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플랜트 현장 노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별도의 제작소에서 사전에 모듈을 제작·조립한 후 현장에서 설치만 하는 모듈화 혁신에 힘쓰고 있다”며 “이번 DBNR 프로젝트는 이런 모듈화의 활용을 극대화해 총 4만t, 58개의 모듈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Tabasco) 주(州)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는 DBNR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 생산 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체 6개 패키지 가운데 2번(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과 3번(중질유 촉매 분해 공정 설비) 작업을 수행 중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19년 기본설계(FEED)에서 지난해 본공사인 설계·조달·시공(EPC)으로 전환해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 약 40%의 공정률을 기록 중이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