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온라인매체 ‘쿼츠(QUARTZ)’의 보도에 따르면, 특허 등록 건수가 가장 많은 IT기업에 삼성전자가 2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입니다. 1위 기업에는 IBM이 선정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대한민국 IT 기업인 삼성전자가 올들어 미국에서 하루 평균 20건에 가까운 특허를 등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온라인매체 ‘쿼츠(QUARTZ)’는 미국 특허청 자료를 인용해, 올들어 이달 1일까지 특허 등록 건수가 가장 많은 IT기업은 IBM으로 총 5천797건에 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삼성전자가 4천143건으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인텔은 2천64건으로 삼성의 절반 수준에 그치면서 3위를 차지했으며, 구글 1천775건과 마이크로소프트(MS) 1천673건으로 5위 내에 올랐습니다. 삼성전자와 여러차례 특허권 분쟁을 벌여온 애플은 1천559건으로 6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지난 2010년부터 지금까지 누적 특허 등록 건수에서도 삼성전자는 총 4만4천301건으로, IBM(5만3천926건)에 이어 2위를 기록했습니다.

누적건수에는 MS가 2만2천304건, 인텔 1만5천187건, 구글 1만4천900건, 애플 1만3천183건, 아마존 5천860건, 페이스북 1천690건의 순이었습니다.

한편 쿼츠는 이 보도에서 “언론들이 구글과 아마존, 애플에서 벌어지는 혁신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IT 산업에서 매년 특허권을 조용히 쌓아올리고 있는 건 IBM과 삼성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