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 사회에 오랫 동안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양희영 씨를 위한 골수 기증 적합검사가 지난 19일 새한 장로교회(담임 송상철목사)에서 실시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우리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골수 기증만이 유일한 희망인 양희영 씨를 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양 씨는 오랫 동안 백혈병을 앓고 있다가 재발돼 최근 증상이 악화돼 골수기증을 받아야 치유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에 애틀랜타 한인 사회에서는 교회를 중심으로 골수 기증 적합 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애틀란타 연합교회에 이어 지난 19일 일요일에는 알파래타에 소재한 새한 장로교회(담임 송상철 목사)에서 펼쳐졌습니다.

이날 골수 기증 적합 검사에는 35명의 한인들이 직접 참가해 검사에 임했습니다.

새한교회측은 “몇년전에 새한장로교희의 어린아이도 골수이식을 위해 골수찾기 운동 끝에 적합한 골수를 찾아 이식받아 지금은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전하며 “양 씨도 하루 빨리 적합한 골수 이식자를 찾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최측은 좀 더 많은 검사자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새한장로교회처럼 교회나 단체에서 20명 이상 검사를 자원하는 경우에는 검사기관에서 직접 방문해 검사를 받을 수 있게 조치하고 있습니다.

이에 골수 희망을 원하는 분들은 우선시 해야될 검사를 가까운 한인회나 아틀란타 연합교회에서 접수 신청을 받고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담당자 : 연영숙 목사
전화 : 7709394673/4045434991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