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덤스 당선인 “새 지불수단…신기술 가르쳐야”

에릭 애덤스 미국 뉴욕시장 당선인.
에릭 애덤스 미국 뉴욕시장 당선인.[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당선인이 취임 전부터 “학교에서 가상화폐 교육을 해야한다”며 또다시 ‘친(親) 가상화폐’ 행보를 보였다.

애덤스 당선인은 7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학교가 가상화폐와 관련 기술을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해 말하면 젊은이들이 ‘그게 뭔가요?’라고 묻는다”면서 “이는 전 세계 상품 및 서비스에 지불할 새로운 수단을 뜻한다.

학교에서 이 기술을 비롯해 새로운 사고방식을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시 기업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받아들이도록 장려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살펴볼 예정이고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며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애덤스 당선인은 시장으로 취임하면 첫 3개월 급여를 비트코인으로 받겠다면서 가상화폐 산업 지원을 선언했다.

이는 최근 재선에 성공한 프랜시스 수아레스 마이애미 시장이 두 번째 임기 첫 월급을 “100% 비트코인으로 받을 것”이라고 밝힌 데 응수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애미는 가상화폐 육성에 적극 나선 도시로, 애덤스 당선인 또한 ‘가상화폐 수도’를 놓고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