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통령, 10일 국회서 취임선서…당선증 받고 업무시작

69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류미나 이슬기 기자 = 9일 조기대선에서 당선되는 새 대통령은 10일 국회에서 취임선서를 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취임식은 12월 새 대통령이 선출되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주도로 준비를 시작, 이듬해 2월 25일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해외 정상 등 귀빈을 초청해 진행해 왔다.

그러나 이번 조기대선의 경우 인수위 없이 바로 업무를 시작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 대부분 후보는 국회에서 당선증을 받고 취임선서를 하는 것으로 이를 대체하는 분위기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이하 기호순)의 경우 당선이 될 경우 국회 본회의장 앞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취임선서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선서와 함께 당선증을 받고 업무를 시작하겠다는 것으로, 이곳에서 선서하는 데에는 새 정부와 국회의 협치를 강조하는 의미도 있다는 것이 문 후보 측의 설명이다.

한 관계자는 “약 한 달 뒤에는 촛불민심을 상징하는 광화문에서 새 대한민국의 출발을 알리자는 의견이 많다”며 “외교적 관점에서 봐도 해외 정상을 초청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역시 당선되면 대규모 취임식은 열지 않고 10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선서 후 곧바로 청와대로 들어가 업무파악부터 할 예정이다.

홍 후보는 이러한 방침을 유세현장 등에서 미리 밝힌 바 있다.

대신 홍 후보 역시 국정을 수습한 뒤에는 광화문에서 공식 행사를 열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취임식을 하지 않겠다. 곧바로 나라부터 안정시키고 정리를 다 하고 난 뒤 8·15 광복절에 광화문에서 시민 100만 명을 모시고 공개적으로 취임식을 열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역시 대규모 취임식은 하지 않고 국회에서 선서만 한 뒤에 곧바로 업무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안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당선되면 취임식을 어디서 하겠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취임식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바로 국회에서 선서한 이후 청와대에 가서 일을 시작하겠다”며 “가장 먼저 할 일은 경쟁한 후보들과 통화하는 일이며, 또 각 정당 대표의 협조를 구해 이른 시일 안에 협치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도 국회의사당에서 취임선서를 하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세연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본부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로텐더홀에서 당선증을 수령한 뒤 본회의장에서 취임식 및 취임선서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다수 후보가 ‘국회 취임선서’를 선호하면서 국회 사무처는 9∼10일 국회 내 주차를 제한하기로 하는 등 대비하고 있다.

다만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경우에는 5당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광화문에서 취임식을 열고서 취임선서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심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규모 행사를 열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이번 대선은 촛불민심이 만들어낸 것인 만큼 광화문에서 새 출발을 알려내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